자신의 연봉을 줄여 직원 최저연봉을 7만달러로 정한 오너

Broadcasting, Economy, Living, Society

Dan-Price-Gravity-Franchise-500-YPO

More 방송듣기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오늘의미국’ 강혜신입니다.

직원이 120명인 한 회사 오너가 전직원의 최저연봉을 7만달러로 올린다고 발표했습니다.

현재 이 회사 직원의 평균연봉은 약 4만 8천 달러인데 오너의 계획에 따르면 70명의 직원의 연봉이 올라가고 30명은 지금의 2배를 받게 됩니다. 봉급이 가장 적은 커스터머 서비스 부서 직원과 세일즈맨도 포함됩니다.

3년 안에 이같은 계획을 완수한다고 밝힌 오너는 씨에틀에 있는 크레딧카드 페이먼트 프로세싱 회사 그래비티 페이먼트(Gravity Payments)의 창업자 댄 프라이스씨입니다. 프라이스씨는 차액은 지금 오너가 받은 거의 백만 달러인 연봉과 올해 이 회사의 수익 약 220만 달러로 채울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뉴욕 타임즈는 CEO와 직원의 봉급차이가 심해지는 때에 프라이스 씨 회사 스토리는 전국적인 주목을 받는다면서 잘 알려진 그 분야 전문가들은 CEO 와 일반직원의 봉급차이가 20 대 1을 넘지 않도록 권하지만 지금 미국은 세계에서 봉급차이가 가장 심한 나라라고 전했습니다. 미국의 CEO와 일반 직원의 연봉 차이는 평균 300 대 1 정도입니다.

이 신문은 2010년 통과된 연방법에 따르면 증권거래 위원회는 모든 공기업의 CEO 연봉과 중간연봉을 공개하도록 했는데 CEO의 반발로 새행되지 않는다고도 전했습니다.

프라이스 씨의 회사는 지난해 만 2천 군데 이상의 사업체 어카운트에서 65억 달러 이상의 거래를 관리했는데 19살이던 2004년 형에게 빌린 돈으로 씨에틀 퍼시픽 대학 기숙사에서 창업했습니다.
창업 아이디어는 롹 밴드로 로컬 커피샆에서 연주할 때 주인이 크레딧 카드 페이먼트 회사에 너무 많은 비용을 내면서 어려워한 것에서 얻었습니다.

프라이스씨의 기업인 정신은 12살까지 홈 스쿨링을 했어야만 하고 가장 가까운 그로서리 스토어가 30 마일 떨어진 아이다호 주 시골에 살 때부터 싹텄고, 프라이스씨가 9살 때 4명의 형제는 베이스볼 카드 사업을 시작했었습니다.

2004년 카드 프로세싱 회사를 시작하고 4년 뒤인 2008년에는 가장 중요한 두군데 클라이언트가 파산을 하면서 2주일 사이에 수익이 20%가 줄어들었지만 감원이나 가격인상 없이 젊은 직원들과 함께 위기를 넘겼습니다.

14gravity-web1-articleLarge
최저연봉 인상발표를 환영하는 직원들. NY Times

12년 된 아우디를 타고 다니는 프라이스씨는 인터뷰에서 지나친 미국의 연봉차이는 불합리하다고 생각하며 자신도 커스터머에게 가격을 안올리고 서비스를 줄이지 않으면서 직원연봉을 올린다는 결정을 한 게 겁나기는 하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불평등 이슈를 말하고 싶다고 했습니다.

프라이스씨가 연봉을 7만 달러로 책정한 이유는 프린스턴 대학 앵거스 디턴 교수와 노벨상 수상자인 데니엘 카너먼 심리학자의 연구에 관한 기사를 인상깊게 봤기 때문입니다. 2010년 두사람은 돈이 행복지수를 높여주지만 연봉이 약 7만 5천 달러 이상이면 돈이 행복지수에 별 영향을 미치지 못한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심리학자 카너먼 씨는 7만 5천 달러보다 더 많은 돈이 행복을 사진 못하지만 돈이 부족하면 행복할 기회가 박탈당한다고도 설명했습니다.

지금 미국에서는 정치인과 많은 일반인이 부의 불균형을 말합니다.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예비선거 후보도 오늘 대부분의 미국인이 경제 때문에 고통을 받고 있는데 CEO 와 직원의 연봉 차이가 300배가 넘는 것은 불공평하다고 말했습니다.

힐러리 클린턴은 대선출마를 밝히는 비디오에서 경제에 있어 중도입장인 남편 빌 클린턴을 등장시키지 않았고, 오늘 후보로 나설 가능성이 있는 엘리자베스 워렌 상원의원이 그동안 해왔던 기업인에 대한 불신을 말하면서 경제에 있어 왼쪽으로 치우치는 인상을 줬습니다.

힐러리 클린턴 뿐 아니라 공화당에서 대선출마를 선언했거나 선언할 가능성이 높은 정치인 모두 부의 불균영을 바로잡겠다고 공언하는 이때 댄 프라이스 씨는 최저연봉 7만 달러 시행안을 밝혔고, 프라이스 씨와 같은 생각을 하는 기업인은 점점 늘어나는 추세입니다.

프라이스 씨의 회사 직원들은 오너의 발표에 감동과 감격을 했고 프라이스 씨 자신은 회사의 이익이 직원의 최저연봉을 올리고도 이전의 이윤을 내기 전까지는 자신도 7만 달러 연봉을 받겠다고 말했습니다.

Owner of a Credit Card Processor Is Setting a New Minimum Wage: $70,000 a Year – NYTimes.com
최고의 세일즈피플에겐 왜 행운이 따를까?

Leave a Reply

TodayUS Weekly Review

 

[모두 보기]
home about contact polic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