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세대 주택이 보편화되다

Broadcasting, Editor's Choice, Living


Tom Moser, right, with his wife, Kristin, and his father, Lee, at their Tucson-area home, designed for a multigenerational family. Chris Hinkle for The New York Times

 

최근 몇년 사이 한지붕 여러세대 가정이 늘어나더니 이젠 한지붕에서 여러 가정이 살 수 잇도록 지어진 집들이 늘어납니다.

뉴욕 타임즈는 3천 스퀘이 피트 집에 태양열과 탁 트인 부엌, 강아지 샤워실과 어린이 공작실도 있고 그 안에 출입구가 다른 원 베드룸 아파트먼트까지 있는 집을 소개했습니다.  아파트먼트에는 나이 드신 부모가 사실 수도 있고 대학은 졸업했지만 돈을 못버는 자녀가 살 수도 있습니다. 사돈이 살 수도 있습니다.

친구나 친척이 옆에 있는 것을 원하는 싱글에게도 한지붕 다세대 주택은 적당한 집입니다.
뉴욕 타임즈는 미국가정이 베비부머가 집으로 돌아오는 부메랑 자녀, 나이든 부모와 함께 살아야 하는 사회변화가 생기자 큰 주택회사도 다세대가 살기에 적당한 구조의 집을 많이 짓기 시작한다고 전했습니다.

퓨 리서치 사에 따르면 25살에서 29살 사이 성인의 41%는 부모와 함께 살거나 최근 부모와 함께 산 경험이 있는데 미국인구 5천 만명은 다세대 가정에서 살고 있으며, 이는 2007년보다 10%가 늘어난 수치입니다. 1940년대와 비슷한 수준입니다.

일찍 은퇴해 나이 든 부모와 자녀, 손주들과 한 집에서 사는 사람도 있습니다.
손주들을 봐주고 대신 메디케어 헤택을 받는 나이까지 건강보험금은 자녀가 내는 식입니다.

뉴욕 타임스는 경제와 노인층 인구 증가로 한 집에 살게 된 미국인이 늘어나면서 할머니방이나 시어머니 아파트먼트는 물론 여러 용도로 쓸 수 있는 공간을 두는 집들이 메인스트림으로 들어왔다고 전했습니다.

경제가 중요한 원인이 된 다세대주택의 증가는 건축업자에게는 새로운 기회가 되고 있습니다.
이제 미국의 큰 규모 주택건설회사는  다용도로 쓸 수 있는 “flex rooms”과 그라지 아파트먼트를 추가합니다.
PulteGroup, Ryland, KB Home 등의 회사입니다.

Under One Roof, Building for Extended Families

위스컨신에서 직원을 구하는 노스 다코타 업체
뉴 저지 뉴왁 시장: 후드 스탬프로 산다
코스코를 찾은 부통령[Videos]

Leave a Reply

[모두 보기]
home about contact polic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