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가지 살인: Editorial of the day

Broadcasting, Opinion


Jim Young / Reuters

뉴욕 타임스에는 ‘벤가지 살인(Murder in Benghazi)’이라는 사설이 실렸습니다.

이 사설은 벤가지 사건 이후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하는 일에는 비난할 기회를 놓치는 일이 거의 없는 미치 메코넬 상원의원과 좐 베이너 하원의장도 오바마 대통령과 함께 용의자를 법의 심판대에 세우겠다는 화합의 메세지를 밝혔지만 미트 롬니 공화당 대통령 후보는 잘못된 주장을 했다고 지적했습니다.

롬니 후보는 국가적인 비극 앞에서 오바마 대통령을 비난했을 뿐만 아니라 이집트 대사관이 문제의 영화에 대해 이슬람교도의 감정을 상하게 할 위험이 있다는 경고를 한 것을 대통령이 공격자들과 공감했다는 식으로 진실이 아닌 쪽에서 공격했다고 비난했습니다.

롬니 후보는 너무 늦게 공격자를 비난했다고 주장하지만 롬니 후보가 성명을 발표하기 전에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이 비난성명을 발표한 것을 강조합니다.

리비아 벤가지 영사관 폭발 용의자는 알 카이다와 연관이 있다는 지적도 있는 등 수사 단계지만 리비아처럼 안정되지 않은 국가에서 범인을 법의 심판대에 세우려면 미국인의 도움이 필요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또 문제의 영화의 인터넷에서 배포한 사람인 모리스 사덱은 이집트 태생의 콥틱 크리스천으로 훌로리다의 선동적인 테리 존스 목사와 가까운 사람으로, 두 사람의 행위는 동맹국의 존중한다는 미국의 원칙과 미국의 이해를 크게 해친다고 강조했습니다.

중동의 봄 이후 중동지역에서는 종교적으로 극단적인 원론주의자와 온건주의자, 진보주의자들이 힘겨루기를 하고 있으며 화요일에 발생한 폭력은 대부분의 중동국민의 정서와는 다른 극단적인 작은 그룹이 저지른 일로 합법적인 시위를 하는 시위대와는 연관이 없다는 것도 인식시켰습니다.

이번 일로 미국이 새로운 국가를 건설하고 있는 리비아와 이집트에서 등을 돌리는 것이야말로 최악의 시나리오라고 지적합니다. 리바아 영사관이 폭발했을 때 미국인을 구하기 위해 여러 명의 리비아 경비대원도 숨졌고 리비아 지도자들도 공격자를 비난하면서 반듯시 법의 심판대에 세우겠다는 것을 약속했다고도 강조합니다. 다만 이집트 지도자들의 반응은 리비아 만큼이 아니었다고 전했습니다.

미국대사 사망과 모하메드 비하영화 [Videos]

지금 예멘은…..[Video]

미국은 모하메드 모독영화제작을 막을 수 없다

누가 더 대통령다울까

Leave a Reply

TodayUS Weekly Review

 

[모두 보기]
home about contact policy
chanel 財布 赤 シャネル ポーチ コピー 激安 chanel 新作 バッグ 2010 シャネル 指輪 通販 シャネル トートバッグ 新作 chanel 財布 ドル chanel ピアス 通販 シャネル iphoneケース パフューム シャネル 財布 安い シャネル 指輪 人気 chanel 財布 カンボンライン シャネル イリュージョン ドンブル 人気 シャネル 財布 限定品 シャネル ネックレス ゴールド シャネル ポーチ 中古 シャネル 人気 長財布 chanel コスメ セール シャネル 長財布 シャネル ショルダーバッグ ヴィンテージ CHANEL iphoneケース パロディ