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미국 헤드라인 6.8 ’20 LA시간]

Broadcasting, Opinion

인종차별을 끝내자는 시위가 평화적으로 이어지면서 각 지역경찰개혁이 시작됐습니다.
사건이 발생한 미니아폴리스 시의회는 아예 경찰국을 없앤다는 안을 통과시켰습니다.
LA에 이어 뉴욕에서도 경찰국 예산을 줄일 계획입니다.

YouTube에서 보기

대선에도 큰 영향을 미칠 평화시위에 미트 롬니 공화당 상원의원은 복음주의자들과 함께 참여했습니다.


그는 미시건 주지사였던 자신의 아버지가 민권시위에 참여하면서 남긴 말을 강조했습니다.
공권력이 아니라 문제해결만이 폭력적인 시위까지도 막는다는 말입니다.

전, 현직 국방장관에 이어 전 합참의장들도 트럼프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강한 비난을 이어갑니다.
합참의장었던 콜린 파월 전 공화당 국무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되면 안된다면서 민주당인 바이든 후보에게 투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AP

코로나 바이러스와 시위, 트럼프 대통령의 대응에 대한 미국인의 의견은 당파적 입니다.
그러나 당을 가리지않고 일치하는 것 하나는 80% 미국인이 미국은 지금 “out of control.”이라고 생각하는 시각입니다.


Eniola Odetunde/Axios

오늘 선거가 치러지면 트럼프 대통령이 바이든 후보에게 진다는 여론조사결과가 트럼프 캠페인 내부와 외부에서 동시에 나오고 있습니다.
America Great Again이라는 빨간모자 캠페인만으로는 재선될 수 없다는 위기감을 캠페인 측근들이 느끼고 있다는 보도가 잇따릅니다.


Eve Edelheit for The New York Times

약 500명의 병리학자와 관련 전문가에게 본인들은 언제 일상생활로 돌아갈 것이냐고 물었습니다.
대부분이 이미 병원이나 미용실 등을 방문하지만 스포츠 이벤트나 종교모임 등 참석은 백신이 나올 때까지 조심한다는 입장입니다.

Video
told The Washington Post
Sen. Mitt Romney marches in D.C. anti-racism protest
Majority of Minneapolis City Council pledges to dismantle police department
New York Times editorial page editor resigns following backlash to Tom Cotton op-ed
200266 NBCWSJ June Poll
CNN/SSRS poll released
The Associated Press reports
Inside the room: Trump’s top aides plot new theme
Despite ample evidence, Attorney General Barr insists no tear gas was used in Lafayette Park
Prosecutor shoots down Prince Andrew’s claim he offered assistance in Epstein probe

7 Responses to “[오늘의 미국 헤드라인 6.8 ’20 LA시간]”

  1. Cetzsi says:

    At one location genotypes the practice the principles proof and can. order sildenafil online Ynwwrl zolofa

  2. Sildenafil says:

    pfizer viagra coupons from pfizer: http://sildenafilst.org/# – viagra

  3. SMS says:

    I love looking through a post that can make people think. Also, many thanks for permitting me to comment!

  4. Thanks for fantastic info I was looking for this info for my mission.

  5. I learn something new and challenging on blogs I stumbleupon everyday.

  6. Like!! I blog quite often and I genuinely thank you for your information. The article has truly peaked my interest.

Trackbacks/Pingbacks


Leave a Reply

[모두 보기]
home about contact polic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