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미국 12.9 ’19 US]

Broadcasting, Editor's Choice, Opinion


White House

북한이 결국 트럼프 대통령을 참을성 잃는 늙은이라고 불렀습니다.
그것도 백악관을 두 번 방문한 김영철 조선 아세아평화위원회 위원장 입을 통해서입니다.

북한의 반응은 주말에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 고체연료엔진으로 추정되는 발사를 한 뒤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에 미국대선에 개입하지 말라는 경고에 대한 답입니다.

미국 북한 전문가들은 북한이 이미 새로운 길로 들어선 게 아니라면 새해에는 북한의 적대적 행위를 보게 될 것으로 예상합니다.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골든 글로브 3개 부분 후보에 올랐으나 작품상에는 오르지 못했고 외국어상 후보에 머물렀습니다.

올해 골든 글로브상에서는 놀라운 일이 많이 벌어졌습니다.
넷훌릭스가 웃고 로버트 드 니로와 조커는 찡그립니다.

연방 하원에서는 빠르면 이번 주말에 탄핵소추안을 작성한다는 목표로 청문회가 열리고 있습니다.
민주당이 반역한다는 일인 시위가 있었는데 가짜뉴스 피자게이트를 퍼뜨린 인포워의 리포터로 확인됐습니다.


The shooting attack in a classroom building at Naval Air Station Pensacola on Friday left three people dead and eight others injured. The gunman was killed at the scene.Credit…Josh Brasted/Getty Images

훌로리다 주 해군항공기지 총격사건 범인이 미국의 반 무슬림 정책을 비난해온 사우디 아라비아 공군으로 확인됐습니다.
미군부대에서의 외국인 특히 사우디 아라비아인 훈련이 논란입니다.


A new study finds that time-restricted eating helped overweight people who were at high risk of developing Type 2 diabetes lose about 3% of their body weight, reduce belly fat and feel more energetic.
erhui1979/Getty Images

식사 사이에 10시간 간격을 두면 몸무게가 빠지고 에너지가 넘치며 당뇨와 콜레스테롤에 좋다는 연구결과가 나왔습니다.

Golden Globe Noms Analysis: Who Should and Shouldn’t Panic
North Korea Calls Trump a ‘Heedless and Erratic Old Man’
Trump says Kim Jong Un risks losing ‘everything’ after North Korea claims major test
North Korea carries out ‘very important test’

202 Responses to “[오늘의 미국 12.9 ’19 US]”

  1. The data talked about inside the report are several of the best out there

  2. I as well as my buddies were actually checking the great helpful tips found on your site and so immediately came up with a terrible suspicion I had not thanked you for them. My young boys had been certainly glad to learn all of them and have now in fact been using these things. Appreciate your indeed being well kind as well as for finding variety of really good topics millions of individuals are really desperate to be aware of. My honest apologies for not saying thanks to you sooner.

Trackbacks/Pingbacks


Leave a Reply

[모두 보기]
home about contact polic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