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미국 5.10 ‘1 US]

Broadcasting, Editor's Choice, Opinion


President Trump and North Korea’s leader Kim Jong Un before their Hanoi summit in February. (Photo Illustration/Saul Loeb/AFP/Getty Images)

북한이 러시아제로 보이는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여러 발 발사한 뒤 미국은 북한 선박을 압류하고 무기는 싣지 않은 채 방어용 탄도 미사일 테스트도 했습니다.
긔 뒤 김정은 위원장은 더 강한 국방테세를 갖추라고 명령했습니다.

You Tube에서 듣기 click here

그러나 김정은 위원장은 여전히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의 요구에 눈을 깜박거려주길 원하고,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에 강성 좐 볼턴 보좌관에게 불만을 표시하면서까지 김정은 위원장을 버리지 않고 있습니다.


U.S. Special Representative for North Korea Stephen Biegun talks with U.S. Embassy officials in a restaurant in Seoul on Thursday. /Newsis

스티브 비건 대북대표가 외교적으로 핵문제를 푸는 역할을 해주길 기대하는 전문가가 늘어납니다.


An aluminum product being moved at a factory in Nanning, in south China’s Guangxi Zhuang Autonomous Region.CreditCreditChinaTopix, via Associated Press

미국과 중국의 무역협상은 트럼프 대통령이 같은 트윗을 올렸다 지웠다 다시 올릴 정도로 대통령 자신도 신경쓰는 무역정책입니다.
미국이 협상 중 관세를 올리겠다고 발표하자 중국도 가만있지 않겠다고 대응했습니다.


Wang Zhou/AFP/Getty Images

무역협상이 실패하면 미국 가정은 한달 생활비가 평균 500 달러 더 들어갈 수도 있고 중국도 장기적으로는 손해입니다.
세계경제도 불황에 빠질 수 있다는 경고가 오늘 주식시장에 그대로 반영되고 있습니다.


Senator Richard M. Burr of North Carolina, the Republican chairman of the Intelligence Committee, has privately defended his approach after his panel subpoenaed Donald Trump Jr.CreditCreditTom Brenner for The New York Times

공화당이 다수당인 연방 상원이 트럼프 대통령 아들을 소환한 뒤 공화당 내분이 일어났습니다.
내년에 선거를 치를 때 트럼프 대통령의 지원이 필요한 몇몇 의원들이 대통령 아들에 손을 대도록 기획한 동료 상원의원들을 가만두지 않겠다고 소리치고 있습니다.


“Shanahan may be the least qualified nominee for Secretary of Defense that the Senate Armed Services Committee has considered during my time in the Senate,” said Sen. Richard Blumenthal. | Stephen Brashear/Getty Images

미국 역사상 가장 오래 대행체제였던 국방장관 자리에 대통령이 현 장관대행을 지명했습니다.


President Trump spoke to reporters at the White House in Washington on Thursday. ‘I blame our past leadership for allowing this to happen,” he said in reference to China’s trade practices. PHOTO: JONATHAN ERNST/REUTERS

상대에게 거의 모든 걸 양보하라는 식의 접근인 미국의 ‘어메리카 훠스트’ 외교정책이 여러 대륙에서 큰 시험대에 올랐습니다.

Leave a Reply

TodayUS Weekly Review

 

[모두 보기]
home about contact polic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