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미국 2.11 ’19 US]

Broadcasting, Editor's Choice, Opinion

2차 북미정상회담은 미국과 북한이 서로에게 무엇을 주고 받느냐가 관건이지만, 한국과 중국도 여전히 주요역할을 할 수 있다는 어피니언이 사우스 차이나 모닝 포스트에 실렸습니다.

You Tube에서 듣기 click here

트럼프 대통령은 오늘 멕시코 벽쌓기의 정당성을 주장하기 위해 텍사스 주 엘파소를 방문합니다.
엘파소의 시장을 포함한 공화당 정치인과 지역 언론은 국경에 울타리를 쌓은 뒤 엘파소 범죄율이 낮아졌다는 대통령의 주장은 거짓이라고 반박합니다.


U.S. Army soldiers install concertina wire along the U.S.-Mexico border in Hidalgo, Texas.ADREES LATIF / REUTERS

멕시코 벽 쌓는 예산안이 책정되지 않으면 연방정부는 또 문을 닫을 위기입니다.
그런데 대통령을 지지하는 멕시코 국경 인근 땅주인들도 벽쌓기에는 반대합니다.


Sen. Amy Klobuchar kicks off her presidential campaign in snowy Minneapolis. Photo: Kerem Yucel/AFP via Getty Images

두 명의 민주당 연성 상원의원이 또 민주당 예비선거에 출마한다고 선언했습니다.
그 가운데 한 명은 트럼프 대통령은 2020년에 자유의 몸이 아닐 수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블랙페이스와 미 투 무브먼트 스켄들에 휩싸인 버지니아 주 민주당 정치인에 대한 사임압력은 여전합니다.
블랙페이스를 했다는 이유로 사임압박을 받는 주지사는 자신이 백인으로 태어나 어렴풋이 알았던 인종차별에 대한 교훈을 얻었다면서 제발 살려달라고 애원합니다.

세금환불을 받는 사람이 25% 줄어들었고 액수도 적어지자 대통령과 공화당에 대한 납세자의 비난이 강해집니다.
그런데 무조건 비난할 일은 아닙니다.


Jeff Bezos and Lauren Sanchez had some secrets. But then The National Enquirer put a high price on not showing the world.CreditCreditLeft, Michael Kovac/Getty Images for Moët & Chandon; right, Jeffrey Mayer/WireImage, via Getty Images

아마존 제프 베조스와 트럼프 대통령 사이의 격투결과를 세계가 지켜봅니다.

넷플릭스의 영화 로마가 영국 아카데미에서 작품상과 감독상을 받았습니다.

Trump & Kim, The Sequel: Same Plot, Same Sticking Points
Welcome, Mr. President, Here’s the Truth About El Paso
Shutdown looms as border talks break down over immigration enforcement – The Washington Post
Why Trump Will Never Get His Border Wall – The Atlantic
Trump ‘may not even be a free person’ by 2020 says Elizabeth Warren – CNNPolitics
Patrick Hope on Twitter: “On Monday, I will be introducing articles of impeachment for Lt. Governor Justin 
Fairfax if he has not resigned before then.”
Millions of Americans could be stunned as their tax refunds shrink – The Washington Post
Opinion | Daddy Warbucks Goes to War – The New York Times
 Axios reports. 
The full list of winners at the 2019 Bafta film awards | Film | The Guardian

Leave a Reply

TodayUS Weekly Review

 

[모두 보기]
home about contact polic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