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15 ’18 US]

Broadcasting, Economy, Opinion


South Korea’s president, Moon Jae-in, said Wednesday that while unification with the North was far off, “building a single economic community” could begin.CreditJung Yeon-Je/Agence France-Presse — Getty Images

지난 수 십 년 사이 한국 대통령의 광복 절 경축사를 미국의 주요언론이 보도하기는 이번이 처음입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광복절 경축사에서 역대 어느 대통령보다 적극적인 남북교류를 강조했습니다.

You Tube에서 듣기 click here

NYT는 모두가 환영하지는 않는 메시지로, ‘금강산과 개성공단 제개를 막지 말라’는 연설이었다고 전했습니다.
WP는 속도의 위험성을 지적했습니다.


Japan’s Emperor Akihito walks from a door to attend a memorial service for the war dead at Nippon Budokan martial arts hall Wednesday, Aug. 15, 2018, in Tokyo. Emperor Akihito has expressed deep remorse over his country’s role in World War II as he made his last appearance at a ceremony marking the end of the hostilities. (Eugene Hoshiko/Associated Press)

일본의 종전기념일에 아키히토 왕은 왕으로서의 마지막 연설을 했습니다.
아베신조 총리와는 달리, 또 전쟁을 일으킨 아버지와도 달리 ‘평화’의 메시지를 전했다고 미국언론이 전합니다.

FILE PHOTO: Vermont Democratic Party gubernatorial primary candidate Christine Hallquist, a transgender woman, poses as she campaigns on Church Street in Burlington, Vermont, U.S., August 8, 2018. REUTERS/Caleb Kenna/File Photo – RC1E9953C8D0

어제 치러진 미국 예비선거에서 민주당에서는 여성성전환자 후보의 당선 등 다양성이 두드러졌고, 공화당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지지한 후보가 당선됐습니다.


Yea Ji Sea, 29, at Ft. Sam Houston in San Antonio, was born in South Korea and served for more than four years in the U.S. Army. She’s suing for a response to her citizenship application after the military discharged her. (Eric Gay / Associated Press)

한국에서 태어나 미군에서 4년 넘게 복무한 한인 여군이 강제전역 당하고 추방될 위기입니다.
최근 미국이 외국인 태생 군인을 퇴역시키는 정책변화 때문입니다.


George T. Conway III, husband of Kellyanne Conway, at the White House in April 2017. (Chip Somodevilla/Getty Images)

대통령과 대통령의 전 자문 사이의 심각한 충돌이 이어집니다.
대통령 측근은 대통령이 인종차별주의자라는 등 해고된 자문의 말이 사실이 아니라면서 폭로자를 비난합니다.
그러나 대통령 선임고문의 남편은 대통령을 비난하고, 백악관 대변인은 대통령이 흑인에게 N자 워드를 쓴 테입이 ‘나오지 않는다는 보장’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Photo Credit: KDKA)

펜실베니아주에서 301명의 카톨릭 성직자가 70년 동안 약 천 명의 어린이를 성학대했다는 검찰발표를 접한 모든 미국인은 ‘종교가 어찌 그럴 수 있냐’는 공통된 말을 합니다.

Leave a Reply

TodayUS Weekly Review

 

[모두 보기]
home about contact policy